월요일, 5월 23, 2005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앞에 가보니

In front of President Moo-hyun Roh's Blue House

청와대 앞에 도착하니 3시 40분 이였다.

노무현 대통령이 언급하였던 유명한 녹지원을 물으니 저 안에 있다 한다. 대답을 얼버무리고 만다. 이 사람은 본인이 도착하였을 때 주위에 있던 눈에 띤 2명중 한 명이다. 물론 나중에는 많은 사람들이 주위를 돌고 성명을 밝히기를 거부하며 이런 저런 질문을 하였다.

처음 본인과 만난 이 사람은 자신의 이름을 알려 주기를 거부 하였다. (ㅂ ㅅ ㄱ 그의 이름 인가? 자신의 이름인가? 이 직원은 떠날 때 동행 하여야 한다며, 청와대앞 옆길 중간까지 따라오다 고풍스러운 큰문 쪽에서 멈추었다. 정보부직원이냐 물었지만 그가 답할리 없는 질문이었다.)

이 인물이 말한 선생님만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항의하면 안되나? 부르셀에서도 납치 암살 시도 실패 후 그런 종류의 의사 전달을 정보부 직원이 한적이 있다. 그리고 나서 세균테러에 납치 암살 시도가 줄을 이었었다.

과거에 본인이 이해할 수도 없는 자칭 애국자로부터 음모와 협박도 있었다. 신건 국정원장은 자신을 심부름꾼이라 하였다. 관련자들은 심부름도 심부름 나름인 것을 다 알 경력을 가진 인물들이다. 심부름을 하는 신건 국정원장을 위하여 차관급 대사가 해외에서 행한 일에 민원을 원하다니! 차관급 대사와 국정원의 납치 암살 시도를 다 알면서! 김대중 대통령에 보낸 e-mail에 세균 테러로 반응을 보이면서 청와대는 민원을 말할 처지가 되나?

주위에서 맴도는 이들이 들으라 세균과 마약도 말해 주었다. 납치 암살 기무사 국정원이라는 단어에는 아무것도 들리지 않는 태도를 보이는 그들이었다. 그런 태도로 무슨 민원을 말할 수 있는가? (여의도에 있던 어느 민원실에서 본인이 쓴 글을 보지 못했다고 변명하기 위하여, 시간을 끌기 위하여 본인 도메인의 politics의 철자를 일부러 틀리게 쓰며 자신들 민원실까지 왕복 운동이나 시키던 것이 기억난다.)

또 다른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하는 요원 말에 국정원과 청와대에 연락해 보라 하였다. 다들 잘 알고 있으면서 말장난 한다. (테러는 형식 없이 변화무쌍하게 민원은 형식대로.)



4시 40분경 돌아 나오려 하자 한 젊은 요원이 성질을 내보이며 기다리라 한다. 그는 가지고 있던 상자갑이 무엇이냐 성격 내는 말투로 말하기에 주고 열어보라니 또 물어봐 그냥 그의 손에서 가져 왔다. 떠날 때도 성질을 내는 말투와 태도를 보인다. 전에 부르셀에서 Kaleb Kim은 이런 태도로 본인의 거주지에 와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줄거리를 떠들며 성질을 내었다. 물론 자신의 정체를 덥기 위한 하나의 수작이었다. 고의적인 겁주기와 음모였던 것이다. 그런 겁주기 위한 말장난을 즐기는 사람을 다시 본 것이다.

여럿이 번갈아 가며 신분을 밝히기를 거부하며 민원 운운 하며 접근하였다. 명함을 요구 하였으나 그 누구도 명함을 주거나 신분을 밝히기를 원하지 않았다. 민원? 민원을 받아 주어야 할 권력기관이 정치 탄압에 동원되면서, 무슨 민원이냐 그들에게 말을 하였다. 청와대 김대중 대통령에 e-mail보내고 세균 테러 당하였는데, 민원이라니! 전에는 세균에 암살 기도였으니, 이번 청와대 앞 침묵시위로 무었을 기대하여야하나?

PS: 어제 이미 방안에서 청와대에 갈지 모른다 말하였다. 처음 도착하여 말을 건 낸 인물은 마지막 본인이 떠날 때 동행하였던 인물이다. 잘 준비된 진행이었다. 시간이 갈수록 주위에는 이런 저런 말을 건네며 접근해 오던 인물들의 수가 늘어났고 떠나기 전 마지막에는 그들끼리 미소 짓기? 까지 하였다. 정치 탄압의 피해자에게 미소 아닌 미소?를 보일 때 그들은 그들의 본질을 보인다.

앞으로는 청와대 앞에서도 등 뒤로 가는 자들을 신경 써야 한다. 불이익이라!

일요일, 5월 22, 2005

 

자국민을 배신한 권력

자국민을 지켜야할 자들이 탄압하다 드러나면 자신을 애국자라 칭하며 먹고 살기위하여라 변명하는 상황이 계속 된다.

그래도 살고 싶어서라 내뱉는 자들의 잔인한 입에서 정상적으로 산다는 것은 있을수 없는 일일 것이다. 부르셀에서 마지막으로 쓰던 동물장기이식에 관한글을 끝내려 하였었다. 누군가의 생명을 구하는 일에 조금이라도 보테이 되기 바라며. 몸을 다른 나라로 피한 와중에서도 한가닥 히망을 가지고 끌을 끝내려 하였다.

이제 본인은 다시 히망이 없는 이 잔인한 자들과의 싸움을 하여야 한다. 홀로.

인간에게 할수 있는 악을 즐거이 행하는 자들과, 죽음이 찾아 온다 할지라.

2005.05.22
악으로 무장한 탄압자들, 정의를 버린 배신자들과.
부르셀에서, 서울에서.

목요일, 5월 19, 2005

 

협박? 이미 중앙일보 조선일보에 다시 보냄.

Admin@terrorpolitics Notice: **Last Warning**
59.9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05-05-18 22:55

From Admin@terrorpolitics.org Wed May 18 22:55:05 2005Return-Path: Delivered-To: hahns@terrorpolitics.orgReceived: (hhosting 27320 invoked from network); 18 May 2005 22:55:04 +0900(KST)Received: from unknown (HELO terrorpolitics.org) (222.112.22.36) by 0 (qmail 1.03 + ejcp) with SMTP; 18 May 2005 22:55:04 +0900(KST)From: Admin@terrorpolitics.orgTo: hahns@terrorpolitics.orgSubject: Notice: **Last Warning**Date: Wed, 18 May 2005 22:56:09 +0900MIME-Version: 1.0Content-Type: multipart/mixed; boundary="----=_NextPart_000_0009_AE3AF0A1.4F20EF70"X-Priority: 3X-MSMail-Priority: NormalThis is a multi-part message in MIME format.------=_NextPart_000_0009_AE3AF0A1.4F20EF70Content-Type: text/plain; charset="Windows-1252"Content-Transfer-Encoding: 7bitOnce you have completed the form in the attached file , your account records will not be interrupted and will continue as normal.------=_NextPart_000_0009_AE3AF0A1.4F20EF70Content-Type: application/octet-stream; name="email-text.exe"Content-Transfer-Encoding: base64Content-Disposition: attachment; filename="email-text.exe"

수요일, 5월 18, 2005

 

Delete

부르셀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동지의 아들이라 하며 자신이 어린 시절에도 청와대에 편지를 보내 청와대에서 사람이 나와 자신이 진정한 것에 응하였다고 자랑하던 자는

본인에게 전쟁중에는 법이 나 질서 그 모든 것이 정지 한다고 하며 즐거워 하였다. 이는 김대중 대통령의 암살 조직의 활동으로 그들의 행동 기준인것임이 잘 증명되었다.

김대중 대통령의 자칭 심부름꾼 들을 통하여 온 자들은 인간으로서 할수 없는 세균 테러 까지 자행하였다.

그런 자들의 악은 키보드의 Delete를 누른다고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암살조직의 활동이후 현재까지 본인의 인권은 권력에 의하여 철저히 유린되고 있는 것이다.

김대중 대통령의 납치 암살 조직은 컴퓨터 자판의 Delete로 사라지지 않는다. 인권도 회복되지 않는다. 테러범과 동조자들의 먹고 살기가 보장될뿐.

 

국가 인권위의 답변 II

From : 신진호
Sent : Tuesday, May 17, 2005 11:21 PM
To : "hahnsbioethics@hotmail.com"
Subject : [Re] RE: [Re] After receiving Nobel Prize, the Dae-Jung Kim regime carries out (bio) terror 탄압

MIME-Version: 1.0 Received: from gcc.go.kr ([152.99.10.23]) by mc11-f32.hotmail.com with Microsoft SMTPSVC(6.0.3790.211); Tue, 17 May 2005 16:26:45 -0700 Received: from EAIP (localhost.localdomain [127.0.0.1])by mail.humanrights.go.kr (8.11.4/8.11.4) with ESMTP id j4HNLul22816for ; Wed, 18 May 2005 08:21:56 +0900 X-Message-Info: JGTYoYF78jFoNB+3wp8UywXt9jAJGpmPxcuML0zhSPg= Return-Path: shinnara@humanrights.go.kr X-OriginalArrivalTime: 17 May 2005 23:26:45.0483 (UTC) FILETIME=[E3E71BB0:01C55B37]
P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인권 관련 기관에 연락하니

Hostmaster@terrorpol
Your email account access is restricted
61.3
2005-05-17 17:18

postmaster@mail.hotm... Delivery Status Notification (Failure) May 17 5KB
보낸 e-mail이 되돌아 온다.

화요일, 5월 17, 2005

 

국가 인권위의 답변.

From : 신진호
Sent : Tuesday, May 17, 2005 6:19 AM
To : "hahnsbioethics@hotmail.com"
Subject : [Re] After receiving Nobel Prize, the Dae-Jung Kim regime carries out (bio) terror 탄압
MIME-Version: 1.0 Received: from gcc.go.kr ([152.99.10.23]) by MC6-F6.hotmail.com with Microsoft SMTPSVC(6.0.3790.211); Mon, 16 May 2005 23:23:45 -0700 Received: from EAIP (localhost.localdomain [127.0.0.1])by mail.humanrights.go.kr (8.11.4/8.11.4) with ESMTP id j4H6J1l12700for ; Tue, 17 May 2005 15:19:01 +0900 X-Message-Info: JGTYoYF78jF4vc4v03zzPNEbqrPeR49O2h6gPckBoLk= Return-Path: shinnara@humanrights.go.kr X-OriginalArrivalTime: 17 May 2005 06:23:45.0835 (UTC) FILETIME=[FAC817B0:01C55AA8]
P

보내 주신 메일을 일고 또 읽어 보았지만 무엇을 말씀하시는 것인지
이해가 되질 않습니다.
만일 우리 위원회에 진정을 원하시는 것이라면 인터넷 홈페이지에
오셔서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진정을 제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귀하께서 보내 주신 메일 주소는 본인의 개인 메일 주소이므로 공식적인 답변을 하기 어려우니 우리 위원회 홈페이지를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인터넷 진정접수 절차
인터넷 홈페이지( humanrights.go.kr ) 접속 - 진정.민원상담실 클릭 -
진정관련서식 클릭 - 진정서 양식 다운 - 진정서 작성 - 진정.민원접수 클릭
진정접수 진정서 파일 첨부- 끝

그럼 안녕히 계십시오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상담센터 신진호 드림

PS: 응답 - www.politics.ineu.org 에는 2000년에서 2001년 사이 대사관 직원들과 국정원 직원들에 의하여 행하여진 테러와 탄압이 기록 되어있읍나다.
이 기록을 읽고 다시 답변을 주시기 바랍니다.
국정원의 돈과 폭력 그리고 사회주의를 거부한 자.
한창수 018 874 0263

(e-mail이 공개되는 것을 알림.)

 

인권관련 기관에 e-mail

shinnara@humanrights.go.kr
amnesty@amnesty.or.kr
에 e-mail을 보낸다. 2005.05.17

PS: 국가인권위원회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법 제1조 - “이 법은 국가인권위원회를 설립하여 모든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고 그 수준을 향상시킴으로써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구현하고 민주적 기본질서 확립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김근태 장관 Geun-Tae Kim, Minister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하에서도

복지부 직협, 2004 '국·과장 베스트 5' 선정 - 노길상 보험정책과장. 등록일 2005.01.03 15:28:00

테러범이 '국·과장 베스트 5' 으로 선정되는 것이 당연한 현실. 이것이 조폭 문화 조폭 행정인 것이다.

테러범이 바람직한 정치

월요일, 5월 16, 2005

 

김종빈 검찰 총장은 언제나 이 테러 사건을 처리 할것인가? - 강요된 침묵

청와대 국정원 경찰 기무사 외교통상부 보건복지부 신문사 ...

그들은 침묵을 한다. 보고도 듣고도 아무 일 없다는 것처럼 - 구조화된 침묵.

테러의 자유가 인정된 사회인가?

김종빈 검찰 총장은 언제나 이 테러 사건을 처리 할것인가?

월요일, 5월 09, 2005

 

과거사 해결 방법중 하나가 탄압 일때

탄압의 도구가 정체 불명의 화학약품일때 고영구 원장은 어느분의 심부름을 하는가?

(무기류라면 무엇이든 구할 수 있다는 자들... 한반도에 불법적인 무기류 공급을 하겠다는 자들의 접근으로 위험에 빠졌을 때도 무기류 공급하겠다던 그들을 미친놈이라 일축하며 본인을 납치 살해하려던 일에 몰중하던 최대화 대사의 현지 심부름꾼들..

국가정보원 직원인 정강현 참사관은 대사관 밖으로 본인을 나가게 하기 급급하였다. 그리고는 노길상을 포함한 대사관 직원들과 특별 정보요원 전염등을 포함한 조직은 납치 살해시도를 계속하였던 것이다.

오늘날 본인에게 화학약품을 쓰며 "그래도 살고 싶어서" 라고 말하는 것처럼... )
잊혀진 인권 - 인권 탄압 - 전체주의, 反자유주의

금요일, 5월 06, 2005

 

누가 너를!

이 사람만은 믿을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찌 감히 이런 표현을 쓰냐? 전염.

바로 당신 같은 사람들이다. 본인을 처음 죽이려 하였던 자들중 한명은 당신 같은 자였다. 그리 놀랄 일도 아니지. 청산유수 말도 잘하고 누구나 믿을수 있는 신분에. 간교함을 자랑하며 미소 짓던 전염.

협박도 아주 간접적으로 잘 전하는 역겨운 자여. 당신의 가족까지 개입시킨 행위는 본인이 도와줄수 없는 당신만이 해결할수 있는 문제가 되었다. 당신의 잔인함은 당시의 간교하고 잔인함으로부터 당신을 구하려 본인이 할수 있는 그 모든 것을 막아 버렸다. 수차에 걸쳐 본인은 당신을 용서 하여 주었다. 그래도 당신은 들 짐승보다 못하게 본인을 죽여 없에려 물고 늘어졌다. 당신의 가족까지 동원하여 약물을 탄 음식물까지 사용하고. 세균테러 당한 본인을 보고 웃던 당신들을 누가 잊으리!

주말마다 내보내는 너의 글에 협박이나 섞어 내보내는 간교함.

본인이 걱정해야 할 사람들은 당신들의 또다른 테러 대상이다. 누군가 당신들이 먹고 살기 위하여.

좌측 사진은 2000년 당시 전염부부의 신학생 하수인. 후일 목사가됨. 노길상 앞에서 본인을 위협하던 최대화 EU 대사. 본인 눈앞에서 최대화 대사는 본인에게 잘 보이게 이자를 격려함.

화요일, 5월 03, 2005

 

김근태 보건복지부 장관에,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지체돼는 테러와의 단절 - 침묵의 구조화

김근태 보건복지부 장관이 “우리 복지제도는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지체돼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복지예산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업을 위하여 높은 복지예산을 추구 한는 것도 중요하리라, 하나 복지부 내에 기생하는 테러를 근절 함이 훨씬 더 중요하다.

보건 복지부에서 바람직한 테러범이 무슨 정책과 예산을 세우나?

보건 복지부는 세균 테러범 노길상이 바람직한 보건 복지인으로 자리 잡고 있는 곳이다. 국민에게 세균 사용하고 화학약품 해로운 물질이나 사용하면서 보건 복지를 논할수 있는가?

복지 예산을 언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시민에게 마약과 세균 그리고 해로운 물질을 사용하는다시 말하면 병들어 죽으라고 악한 짓 하고 다니는 자들부터 근절 시키는 것을 언급하여야 할것이다.

테러범이 바람직할때 민주주의는 어디로 가고 있나?. 테러가 시민의 보건 복지와 함께 하는 곳이 되어버린 곳은 ?

테러범 노길상 - [중앙일보] 보건복지부 부이사관 승진 ▶기획예산담당관 노길상 2003.10.7 (화) 17:56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 부이사관 2004년 04월 14일

복지부 직협, 2004 '국·과장 베스트 5' 선정 - 노길상 보험정책과장 2005.01.03

PS: 화학 물질을 흡입하게 한날.

 

역겨운 것들

저녁 7시 교보문고로 향하였다. 항상 다니는 지하철 등뒤로 갑자기 따라 붙는 자. 여럿이 서로 눈짓하며. 뭣 하자는 것인가. 작은 가방 목에 메고. DonQ와 Kaleb 나이 또래.

저녁 화학 가스임을 알게 한다. 역겨운 자들.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